사이트 내 전체검색
화보조행기

충남 | 충청권 소류지 탐사 ... 초복 (初伏) ... 2019.7.13 ~ 7.14 ...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바다하늘산기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7-17 16:05 조회693회 댓글0건

본문

 

 

 

 

▶ 충남 천안 천흥저수지에서 ... ◀


 

 

한국의 아름다운 자연 ...

 

도라지꽃이 예쁘게 피었네요.

 

1.jpg

 

 

2.jpg

 

 

 

포도가 탱글탱글 익어가고 ...        ^^

 

3.jpg

 

 

 

고추도 붉은빛을 띠었네요.

 

4.jpg

 

 

 

참깨꽃 ...

 

5.jpg

 

 

6.jpg

 

 

 

2019년 7월 13일 ...

 

 

 

토요일 ...

 

새벽 5시경 ...

 

 

땅거미가 내려앉은 새벽 경부고속도로-평택제천고속도로를 달려 오늘 낚시를 할 충청권으로 향한다.

 

몇 곳의 소류지와 저수지를 돌며 찌를 세워보았지만 배수가 심하게 돼서인지 찌에는 별다른 입질이 전해지지 않고

내 맘을 아는지 모르는지 아까운 시간만 속절없이 흘러가고 있다.

 

안성, 아산, 천안권 포인트를 돌아보고 산속에 있는 5500평 18181(m²) 규모의 계곡형 소류지에 도착했다.

 

소류지를 한 바퀴 돌아보니 만수의 ¾이 배수되어 조그만 웅덩이만 남아있고 그 작은 웅덩이에서

붕어 한 마리 잡아보겠다고 많은 조사님들이 거미줄을 치듯 찌를 새우고 있다.

 

붕어가 잘나온다고 하더라도 배수가 심하게 돼 조그만 웅덩이만 남은 저수지에 찌를 새우는 것도 마음에 들지 않고

거기에서 큰 씨알의 붕어를 잡는다고 하더라도 그리 만족스러울 것 같지 않다.

활시위를 떠난 활처럼 시간은 쏜살같이 흘러 오후 13시를 넘어서고 오늘도 마음에 드는 곳을 찾아 하룻밤 쉬어가려면

발품을 좀 많이 팔아야 될 것 같다.

 

 

 

 

 

저수지 ...

배수가 너무 심하게 됐네요.       ㅡ.ㅡ;;

 

7.jpg

 

 

 

저수지 ...

 

8.jpg

 

 

 

저수지 ...

 

9.jpg

 

 

 

나리꽃과 개망초 ...

 

10.jpg

 

 

11.jpg

 

 

12.jpg

 

 

 

나리꽃 ...

 

13.jpg

 

 

 

저수지 ...

 

14.jpg

 

 

 

긴밤을 지새우고 휴식을 취하는 조사님도 계시고 ...

 

15.jpg

 

 

 

배스낚시를 하는 조사님 ...

 

16.jpg

 

 

17.jpg

 

 

18.jpg

 

 

19.jpg

 

 

 

낚싯대 편성을 하는 조사님 ...

 

20.jpg

 

 

21.jpg

 

 

 

자리공풀 ...

 

22.jpg

 

 

23.jpg

 

 

24.jpg

 

 

24-1.jpg

 

 

 

기생초 군락 ... 

 

25.jpg

 

 

26.jpg

 

 

27.jpg

 

 

 

산짚신나물 ...

 

28.jpg

 

 

 

겹꽃삼잎국화 ... 

 

29.jpg

 

 

 

오후 14시경 ...

 

 

몇 곳의 저수지와 소류지를 돌아보고 오늘 낚시를 할 천안 천흥저수지에 도착했다.

 

천흥저수지는 만수면적 약14.27(ha), 142,148.76016(m²), 총저수량 838.94(천 ㎥) 규모의 필댐형식의 대형 계곡형 저수지로

1959년도에 축조되었으며 시설관리자는 충남본부 천안지사에서 관리하고 있다.

 

몇 년 전 외래어종인 배스가 유입되어 붕어의 체장과 체고는 높고 길어졌으며 오래된 년 식 만큼이나

큰 대형잉어와 붕어가 자주 출몰하는 저수지다.

 

현제 담수율은 약 70%를 유지하고 있으며 물색이 너무 맑아 낮 낚시는 입질을 받기 어려우며 상류 일부 포인트에는

물수세미가 잘 발달되어있다.

 

저수지를 한 바퀴 돌아보니 배스낚시를 하는 조사님 몇 분만이 낚시를 하고 계시고 중상류 산 밑 곳부리 포인트

수심 2m~3m권 경사지에 발판좌대와 받침틀을 설치하고 3.6칸에서부터 5.0칸까지 12대의 낚싯대에

캔 옥수수 1알씩을 끼워 낚싯대 편성을 마쳤다.

 

비예보가 있기는 했지만 잠깐 스치듯 지나간 소나기가 전부고 높은 습도와 찌는 듯 한 햇살 때문에 체력소모가 많은 날씨다.

 

아침을 먹지 못해서인지 뱃가죽과 등가죽이 서로 인사를 나누려하고 간단하게 라면을 끓여 아·점을 해결하고

시원한 커피와 선풍기를 들고 낚시를 하던 포인트로 돌아왔다.

 

태양은 잿빛 구름사이를 오가며 숨바꼭질을 해대고 여행을 떠나온 피로 때문인지 속세를 떠나온 편안함 때문인지

스르륵 눈이 감겨오기 시작하고 길고긴 밤을 지세우려면 피곤한 몸뚱이를 좀 쉬어줘야 될 것 같다.

 

낚시의자를 뒤로 누이고 파라솔을 낮게 내리고 시원한 선풍기를 켜고 피로에 지친 몸뚱이를 누인다.

 

 

 

 

 

저수지 ... 

 

30.jpg

 

 

 

상류 포인트가 마음에 드네요.         ^^

 

31.jpg

 

 

 

물수세미가 듬성듬성 자란 포인트에 낚싯대 편성을 합니다.

 

 

33.jpg

 

 

34.jpg

 

 

35.jpg

 

 

36.jpg

 

 

37.jpg

 

 

38.jpg

 

 

 

바다하늘산의 포인트 ...

 

39.jpg

 

 

40.jpg

 

 

41.jpg

 

 

42.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