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화보조행기

충남 | 충청권 소류지 탐사 ... 초복 (初伏) ... 2019.7.13 ~ 7.14 ...1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바다하늘산기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19-07-17 16:07 조회902회 댓글0건

본문

 

 

말조개를 많이도 잡아먹었네요.

엄청 질길 텐데 ...         ^^

 

43.jpg

 

 

 

오후 17시경 ...

 

 

왁자지껄~~~ 왁자지껄~~~

 

시끄럽게 떠드는 소리에 화들짝 놀라 잠에서 깨어났다.

 

졸린 눈을 비비며 주변을 살펴보니 대낚시를 하는 조사님들도 10여명 들어와 낚싯대 편성을 하고 계시고

릴낚시와 배스낚시를 하는 조사님들도 20여명은 족히 넘을 듯하다.

 

헐 ...          ㅡ.ㅡ;;

 

잠들기 전까지만 해도 배스낚시를 하는 조사님 몇 분만 낚시를 하고 있었는데 조용히 하룻밤 쉬어가려했더니

돛대기 시장이 되어버렸다.

 

헐 ...        ㅡ.ㅡ;;

 

이렇게 소란스러운 분위기에서 붕어가 나올 것 같지도 않고 오늘은 붕어 얼굴 보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

 

 

 

 

 

 

낮잠을 한숨자고 일어났더니 많은 조사님들이 들어오셨네요.         ㅡ.ㅡ;;

배스낚시를 하는 조사님들도 보이고 ...

 

44.jpg

 

 

 

팬션으로 여행을 온 가족도 보이고 ...          ^^

 

45.jpg

 

 

46.jpg

 

 

47.jpg

 

 

48.jpg

 

 

 

건너편에도 2분의 조사님이 들어오시고 ... 

 

49.jpg

 

 

 

50m쯤 떨어진 포인트에서 낚싯대 편성중인 일행분들 ... 

 

50.jpg

 

 

51.jpg

 

 

 

태양은 뉘엿뉘엿 서산으로 기울어가고 ...

 

52.jpg

 

 

53.jpg

 

 

54.jpg

 

 

55.jpg

 

 

56.jpg

 

 

57.jpg

 

 

58.jpg

 

 

59.jpg

 

 

60.jpg

 

 

61.jpg

 

 

 

 오후 19시경 ...

 

 

즉석 쌀국수를 끓여 맛있게 저녁을 먹고 포인트로 돌아와 자자손손 카멜레온 대물 전자찌에 불을 밝혀

포인트에 찌를 새우고 편하게 앉아 찌를 바라본다.

 

좌측 50m쯤 떨어진 포인트에서 낚시를 하는 일행인 듯한 7~8명의 조사님들도 포인트 옆 텐트에서 저녁을 먹으며

희로애락(喜怒哀樂) 즐거운 대화를 나누고 우측 30여 미터쯤 떨어진 곳에서 릴낚시를 하는 조사님도 수시로 채비를 회수해

풍덩풍덩 포인트에 던져 넣고 정숙(靜肅)을 지키며 긴 밤을 지새워야 입질 한번 볼까 말까한데 ...

 

에구 ...        ㅡ.ㅡ;;

 

오늘 붕어 얼굴 보는 건 포기해야 될 것 같다. 

 

62.jpg

 

 

63.jpg

 

 

64.jpg

 

 

65.jpg

 

 

66.jpg

 

 

67.jpg

 

 

68.jpg

 

 

69.jpg

 

 

70.jpg

 

 

 

펜션에 놀러오신 단체 손님도 무척 손란스럽네요.          ㅡ.ㅡ;;

 

71.jpg

 

 

 

저녁을 먹고 포인트로 돌아와 자자손손 카멜레온 대물 전자찌에 불을 밝혀 찌를 새우고 ...

 

72.jpg

 

 

73.jpg

 

 

74.jpg

 

 

75.jpg

 

 

 

헐 ...          ㅡ.ㅡ;;

정면 산에도 보안등이 켜지네요.

찌가 보이려나.        ㅡ.ㅡ;;

 

76.jpg

 

 

77.jpg

 

 

78.jpg

 

 

79.jpg

 

 

80.jpg

 

 

81.jpg

 

82.jpg

 

 

83.jpg

 

 

84.jpg

 

 

84-1.jpg

 

 

85.jpg

 

 

 

오후 23시경 ...

 

 

시끄러운 전화벨소리가 고요한 정적을 깨트리며 저수지에 울려 퍼지고 부스스 눈을 떠 전화를 받아보니

친구 다오의 반가운 목소리가 수화기를 타고 흘러나오고 천안에 사는 산들바람 고문님이 근처에 와계실거란다.

 

주변을 두리번거리다보니 산들바람 고문님이 라이트를 켜고 다가오시고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고문님이 건네준

시원한 냉커피를 마시며 이런저런 즐거운 대화를 나누다보니 활시위를 떠난 활처럼 시간은 쏜살같이 흘러

새벽 2시를 넘어선다.

 

산들바람 고문님은 집으로 가신다며 저수지를 빠져나가시고 조심히 들어가시라고 인사를 드리고 편하게 앉아 찌를 바라본다,

 

찌는 바닥에 뿌리라도 내린 듯 미동도 하지 않고 아까운 시간만 속절없이 흘러가고 있다.

 

86.jpg

 

 

87.jpg

 

 

88.jpg

 

 

89.jpg

 

 

90.jpg

 

 

91.jpg

 

 

 

펜션에 오신 분들은 밤이 깊어가는데도 여전히 소란스럽네요.         ㅡ.ㅡ;;

 

92.jpg

 

 

93.jpg

 

 

94.jpg

 

 

95.jpg

 

 

96.jpg

 

 

97.jpg

 

 

 

땅거미가 벗겨지기 시작하며 날이 밝아오고 ...

 

98.jpg

 

 

99.jpg

 

 

100.jpg

 

 

101.jpg

 

 

102.jpg

 

 

102-1.jpg

 

 

103.jpg

 

 

104.jpg

 

 

105.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